뉴스

[TF프리즘] '뜬금 열애설' 윤시윤·진세연-딘딘·윤채경…'친해도 문제?'

언론/방송>연예 | 2018/05/17 00:00:04
작게크게
news-photo

적당한 거리가 필요한걸까.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 그리고 래퍼 딘딘과 걸그룹 에이프릴 윤채경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윤시윤·진세연, 딘딘·윤채경은 열애설 보도 직후 신속하게 "친한 동료"라고 열애를 부인했다.


너무 친해서 터진 열애설이라는 설명이다.


16일 스포츠경향은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드라마 '대군'에서 호흡을 맞춘 윤시윤과 진세연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윤시윤과 진세연 모두 드라마 촬영 이외 사적으로 만난 적은 없다며 열애설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즉각 부인했다.


윤시윤과 진세연 모두 "기사를 보고 열애설을 처음 알았다.


열애는 아니며 왜 열애 기사가 났는지 모르겠다.


황당하다"고 말했다.


윤시윤은 "드라마 촬영 이외 따로 만남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고, 진세연 역시 "드라마를 6개월 정도 촬영하면서 배우들 모두 친해졌다.


너무 친해서 일어난 해프닝 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10분 만에 초고속으로 마무리됐다.


윤시윤과 진세연에 앞서 하루 전인 15일에는 딘딘과 윤채경이 열애설에 휩사였다.


두 사람은 케이블채널 엠넷 예능 프로그램 '음악의 신',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편에 함게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다.


딘딘과 윤채경의 열애설은 30분 만에 끝났다.


두 사람의 열애설을 보도한 스타한국은 "두 사람이 서울 모처 식당 등에서 데이트를 했다"며 "딘딘이 윤채경을 여자 친구라고 주변에 소개한다" 등 구체적 정황을 제시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식사한 자리는 '정글의 법칙' 등 출연자들과 함께했던 친목 도모 자리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열애설은 너무 친해서 생긴 오해에서 비롯된 셈이다.


윤시윤과 진세연, 딘딘과 윤채경 모두 열애설 보도 후 채 1시간이 안 돼 "사실이 아니다"라고 발빠르게 대처하며 열애설에 종지부를 찍었다.


빠른 대처로 불필요한 오해와 루머를 차단한 점은 잘한 일이다.


하지만 너무 친해서 불거진 '카더라' 식의 열애설이 개운치 못한 뒷맛을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뉴스홈 정치 경제
연예 스포츠 IT·과학
포토 사회 국제
생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