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대웅의 해시태그] #도경완 #장윤정 #둘째 #임신 #흔한_아빠의_고민

언론/방송>연예 | 2018/05/17 00:00:04
작게크게
news-photo

#도경완 KBS 아나운서와 가수 #장윤정 부부가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하며 다둥이 가족 대열에 합류했다.


장윤정은 16일이 자신이 MC로 출연 중인 KBS '노래가 좋아' 오프닝에서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후 장윤정의 소속사는 "장윤정이 현재 임신 4개월차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 도경완 아나운서를 비롯해 가족들은 선물처럼 찾아온 새 생명의 탄생을 즐겁게 기다리고 있다.


첫째 임신 때와 또 다른 감격"이라고 했다.


도경완 역시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너무나 감사합니다.


제 아내가 첫째도 아니고 둘째인데다 요즘 임신 소식 전하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 대중이 피로하게 느낄 수 있으니 우리라도 조용히 지내자 했습니다.


그러나 매주 진행하는 고정 프로그램이 있고 곧 불러올 배를 감출 수 없어 소식을 전하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셔서 정말 기쁩니다.


건강히 차분히 지내다 엄마 닮게 낳겠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장윤정과 도경완은 2013년 우여곡절 끝에 결혼했다.


첫 아들 도연 군을 얻었고, 득남 4년 만에 둘째 소식을 전했다.


어렵게 결혼한 두 사람인 만큼 단란하며 다복한 두 사람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는 것도 사실이다.


지금 연예계는 가히 '베이비 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스타들이 둘째 소식을 전하고 있다.


도경완 장윤정 부부 이외에도 배용준 박수진 부부, 배우 박진희, 기태영 유진 부부, 개그맨 김준현, 애프터스쿨 가희 등이 최근 둘째 소식에 행복해 하고 있다.


연예부 기자로 스타들의 둘째 소식을 전하며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만약 우리 집에 둘째가 생기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하는.


필자는 슬하에 여섯살배기 딸이 있다.


필자 나름대로 서두른다고 서둘러도 땅거미가 짙어진 후에야 집 현관 문을 열고 들어설 때가 많다.


그 때마다 집 안에서 혼자 노는 딸을 보면 대견하다는 생각이 든다.


혼자 노는 아이가 안쓰러워 콧소리를 가득 장착한 채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기도 하고, 색칠하기 놀이도 하고, 블록쌓기 등도 한다.


가끔 딸이 어리광을 부리면 사촌 동생을 가리키며 "딸은 아이가 아니라 어린이다.


누나잖아"라고 다그치기도 한다.


명절이면 통과의례처럼 듣는 말이 있다.


"혼자는 외로워, 둘째는 안 낳니?" 필자도 가끔 '혼자 노는 딸이 얼마나 심심할까.


동생이 있으면 더 재밌게 지내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던 적이 있다.


주위에 묻고 다니기도 했다.


애 하나일 때와 둘일 때 차이는 뭐냐고.


돌아오는 답은 "힘들다"였다.


'천지차이다', '머슴', '뭘 상상하건 그 이상' 등 대부분 힘들다로 수렴하는 대답들이었다.


여기에 현실적인 장벽이 둘째를 망설이게 한다는 말도 많았다.


어떤 이들은 아이 양육비와 학비, 결혼 비용 등을 생각할 때 '하나만 낳아서 잘 기르자'라고 다독였다.


"축하합니다.


"여느 #흔한_아빠를 대신해 도경완 장윤정 부부를 비롯해 둘째 소식을 전한 모든 분들께 전하고 싶은 말이다.


현실적, 심리적 #고민과 난관을 극복하고 다복한 가정의 시작을 알린 도경완 장윤정 부부에게 존경과 축복을 담아서 말이다.


아울러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길 바라는 기원도 "축하합니다"라는 말 속에 담아서 전하고 싶다.


뉴스홈 정치 경제
연예 스포츠 IT·과학
포토 사회 국제
생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