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류현진, '2실점 2타점'하고도 불펜 방화로 4승 실패…다저스 3연패

체육>스포츠 | 2018/04/28 15:25:03
작게크게
news-photo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31)이 투타에서 뛰어난 실력을 뽐냈지만, 4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28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4피안타(2피홈런) 2실점했다.


류현진은 2회 말 에반 롱고리아와 브랜든 크로프드에게 각각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크게 흔들리지 않고 속구와 체인지업, 커브 등을 적절히 섞어 던지며 5회까지 깔끔하게 막았다.


볼넷은 단 한 개도 허용하지 않고 탈삼진은 7개나 잡아냈다.


류현진은 타점도 기록했다.


4회 초 1사 2, 3루에서 상대 선발 데릭 홀랜드의 공을 때려 3루수 옆을 꿰뚫는 2루타를 뽑아냈다.


누상에 나가 있던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아 2타점을 기록했다.


6회에도 등판한 류현진은 조 패닉과 앤드류 맥커친을 상대로 각각 3루수 앞 땅볼과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이후 버스터 포지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한 뒤 불펜 투수 조쉬 필즈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


99에서 2.


22로 소폭 올랐다.


류현진은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진 못했지만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상태였다.


하지만 다저스가 4-2로 앞선 7회 불펜이 난조를 보이며 역전을 허용해 4승 달성에 실패했다.


다저스는 4-6으로 경기를 내주면서 3연패 수렁에 빠졌다.


뉴스홈 정치 경제
연예 스포츠 IT·과학
포토 사회 국제
생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