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배초등학교 인질범, 인질 초등생에 한 첫 마디는?

생활>생활 | 2018/04/02 15:04:00
작게크게
news-photo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초등학교 4학년 여학생(10)의 목에 흉기를 댄 채 인질극을 벌였던 20대 남성이 1시간 만에 검거됐다.


인질 여학생도 무사히 구조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2일 오후 12시43분쯤 방배초등학교 1층에서 이 학교 4학년 여학생을 상대로 인질극을 벌인 혐의로 B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검거 후 인질범 B씨는 간질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인질 A양은 안전하게 구조됐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이날 오전 11시43분쯤 방배초등학교 교무실에 침입해 A양을 인질로 잡고 목에 칼을 들이댔다.


그러면서 B씨는 "기자를 불러달라"고 요구했다.


이 학교 경비원의 말을 종합하면 B씨는 '졸업 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 왔다'며 민원인을 가장해 학교로 침입했다.


방배초등학교의 한 학생은 "4교실이 시작하고 4학년 학생 6명이 교무실에 심부름을 가다 한 아이(A양)가 인질로 잡혔다"며 "범인은 A양 등에게 '억울한 사연이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인질극 현장에 경찰특공대와 협상팀을 급파했다.


이어 B씨를 교무실이 있는 건물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뉴스홈 정치 경제
연예 스포츠 IT·과학
포토 사회 국제
생활
맨위로